Sunnyside

사람의 마음

조회 수 2345 추천 수 0 2017.02.19 00:21:37

나는 운전을 하다가 가끔 혼자 웃곤 한다.

아내가 당신은 왜 실없이 혼자서 웃느냐고 물어 본다


사람의 마음은 70십년 전 내고향 고무꼴 촌놈이나,

오늘날 첨단을 가는 미국의 현대인이 꼭 같아  웃는 것이라고 말한다.


나는 초등학교 다닐 때  한 십리 되는 논과 밭 사이로 걸어 다녔다.

네 갈래 십자로를 지날때 동네 아이들과 길목 안 잘린다고...즉

누구든지 우리 앞으로 못질 러가게 뛰거나, 돌아서 가든지하여,

그 행인의 앞을 가로 질러 먼저 가곤 하였다.

 

Free way를 운전하다 lane change 를 하려고 충분한 간격이 있다고 판단해서 신호를 주면

그 뒤의 차들은 속도를 늦추는게 아니라 거의 예외 없이 더 빨리 달려온다. 

혹시라도 내가 빨리 갈려고 속도를 내서 뒷차를 앞서면...... 빵하고 기분 나쁘다는 신호를 한다.


나는 너도 고무꼴 촌놈 보다 낳은 것이 없구나!.... 하고 또 한번 웃는다.

내가 예수를 믿고 나니 베려라는 마음이 생겨,

뒤면 어떻고 앞이면 어떠하리.....

14년을 기도해온 행복한 공동체룰 이루는것만이 하나님을 기쁘게 해드리는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용방법 [레벨:19]관리자 2014-03-12 14539
64 귀한 순간들 [레벨:2]ben 2017-03-23 2135
63 인생 성공의 비결 모세 (출 14장) [레벨:2]ben 2017-03-14 2178
» 사람의 마음 [레벨:2]ben 2017-02-19 2345
61 예언을 멸시하지 말고 (데살로니가 던서 5:20) [레벨:2]ben 2017-02-17 2285
60 현대인의 병 치료 [레벨:2]ben 2017-02-05 2370
59 내일 일은 난 몰라요 [레벨:2]ben 2017-01-24 2265
58 둘째 아들의 장로 안수 [레벨:2]ben 2017-01-21 2541
57 전수 (傳受) 받은 할아버지의 사랑 [레벨:2]ben 2017-01-09 2106
56 심령이 가난한자-천국이 저희 것임 [레벨:2]ben 2017-01-07 2069
55 우리의 살길 [레벨:2]ben 2016-12-24 2098
54 남전도회1일세미나(영상) [레벨:19]관리자 2016-11-11 3203
53 2016 밀알의밤 [레벨:0]밀알 2016-09-09 3626
52 축복을 기다리는 우리자녀들 [레벨:2]Awsomemom 2016-08-18 2525
51 발 맛사지 교육 file [레벨:2]Awsomemom 2016-08-15 2525
50 위기 vs 기회 Trouble vs opportunity [1] [레벨:2]ben 2016-08-01 2516
49 호사다마 (好事多魔) [레벨:2]ben 2016-07-14 2294
48 내 어머니가 주신 귀한 선물 90 cents [레벨:2]ben 2016-07-01 2185
47 우리의 만남 [레벨:2]Awsomemom 2016-06-15 2421
46 초로인생 (草露人生) [레벨:2]ben 2016-06-13 2169
45 배부르고 등따신 것이 축복인가? 배곺으고 등시린 것이 축복인가? [레벨:2]ben 2016-05-08 2302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