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nyside

나는 625 사변 때 대구에서 양키 물건 장사를 하였다.

내 나이 16살 때이다.


그때 기차 화물칸에 쓰레기 처럼 널려 있는 미군용 통조림을 철도국에서 일하는 사람에게서 사군 했다. 

그 통조림들은 다 군대색 검프른 색으로 되어 있었다. 

그 속에 무엇이 들어 있는지는 영어를 모르면 알길이 없었다. 

당시에도 나는 영어를 할 수 있어서 그 내용물이 무엇인지 알 수 있었다. 


도마도 켓쳡이나, 소고기 같은 것들은 아주 값이 많이 나갔다. 

그 중에도 한국 사람이 거이 안먹는 것들도 있었다.

그래서 제일 값 안나가는 것을 하나 열어서 보여주고 헐값에 사서 많은 이익을 남기곤 하였다. 

 

신앙 생활을 하면서도 하나님의 언어를 모르면 참 많은 손해를 보는 것을 눈으로 본다.

전능의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물질로 시험해보라고 하신다. (말 3:10)

즉 우리의 마음가짐을 보시고자 하시는 것이다.


우리 부부도 자식이 마음을 써주니  늘 바쁘고 피곤하다. 왜?.... 뭐든지 주고 싶고 먹이고 싶기 때문이다.

그래도  자식으로 인하여 늘 행복하고 자랑스럽다.

우리의 이런 마음이 하나님의 마음일 것이다  

 

장사하는 사람은 투자를 잘해야 한다. (마 13: 46) 

값진 진주를 알아야 봐 한다.  하나님의 언어를 알아야  갑진 진주에 투자를 할 수 있다.

투자 없이는 이익도 없다. 


나는 이 투자의 원리를 모를 때에도 교회에 순종 하는 마음으로 많은 투자를 했다. 지금 돌아보니 하나님의 은혜다.

1972년 2월부터  신앙생활을 하면서  내기억은  이민 초기라 특별 헌금을 많이 했다.

이미 작고 하신 노장로님들, 노권사님들 간증에서 "이때가  기회다"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감추인 진주를 살때라는 것이다. 


나의 신앙 생활 근 50년, 줄다리기로 해온 특별 헌금, 

쌓은 것도 없고 묻어  둔것도 없다. 어떤 노 장로님의 말씀이 기억난다 인생 뒤돌아 보니 남은 것은 하나님께 드린 헌금 뿐이다.

난 빈손으로  하나님 부르시면 갈 것이고 나의 빈손을  기쁘게 잡아 주실것을 믿는다


하나님께 투자는 이문이 높다는 것을 잊지 맙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이용방법 [레벨:19]관리자 2014-03-12 21293
98 God fearing life(Proverbs 28:14) [레벨:3]ben 2018-03-18 85
97 Daddy's admonishment to son [레벨:3]ben 2018-03-13 182
96 Daddy's admonishment to son [레벨:3]ben 2018-03-13 168
95 아들에게 권고의 말 [레벨:3]ben 2018-03-03 185
94 admonition to my son [레벨:3]ben 2018-02-21 229
93 축사 [레벨:3]ben 2018-01-30 338
» "자기의 소유를 다 팔아 그 진주를 사느니라" (마 13:46b) [레벨:3]ben 2018-01-07 442
91 (창 4:3) 세월이 지난 후에 가인은 땅의 소산으로 제물을 삼아 여호와께 드렸고 [레벨:3]ben 2018-01-03 440
90 "너희는 스스로 돌이키고 살지니라" (에스겔18:32b) [레벨:3]ben 2017-12-27 568
89 2017 성탄절에 감사 [레벨:3]ben 2017-12-23 495
88 신앙 생활은 달음질이다. (고전9:24) [레벨:3]ben 2017-12-04 679
87 감 잔치 file [레벨:3]Awsomemom 2017-11-23 932
86 나의 감사절 [레벨:3]Awsomemom 2017-11-23 905
85 너 자신을 알라 (희랍의 격언) [레벨:3]ben 2017-11-15 1271
84 용두사미(龍頭蛇尾) [레벨:3]ben 2017-10-19 1693
83 "A tree is known by it's fruit" (Matthews 12:33 b) [레벨:3]ben 2017-10-07 1996
82 아들의 SOS [레벨:3]ben 2017-09-20 2101
81 Garbage in garbage out [레벨:3]ben 2017-09-05 2410
80 두려움 없는 삶 [레벨:3]ben 2017-08-30 2488
79 "강균성" 초청 2017 밀알의밤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레벨:0]밀알 2017-08-15 2813

서비스 링크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